Search

기담; 가늘게 굽은 이야기

인천 서구 가좌동 장고개로 일대는 혁명(동학농민운동)의 기운을 품었던 머나먼 과거의 터에서 빠른 미래가 될 장소들까지 혼재된 시간과 장소성을 갖고 있다. 그 시간과 장소를 거쳐가는 수많은 삶들은 고작 한 세기 만에 아득한 과거가 되고 아무도 쓰지 않는 역사가 된다.
그렇다면 무엇이 현재를 만들어낼까? 〈기담; 가늘게 굽은 이야기〉는 ‘이야기’가 현재를 구해낼 것이라고 가정한다. 《당신을 위한 거리》는 벽의 틈새와 길의 모퉁이에, 커다란 나무 위에 걸려있는 사진과 그림들로 어제의 거리를 낯설게 만들 것이며, 《클럽 골든 플라워》는 12개 로봇들의 무용한 움직임들과 90년대 클럽을 연상케 하는 사운드를 공간적으로 경험하게 한다. 《장면합성기: 아우어우오으》는 시각적 행위로써, 시도이자 실험으로써, 열망하는 것으로써의 ‘보기’에 대한 장면들이 공연 안에서 드러난다. 《코스모스 코러스》는 지역의 주민들로 구성된 합창단으로 ‘쌓아 만드는 소리’에 대한 다양한 방법을 실험하며, 동네 초입에 세워질 파빌리온 《삼각정 Dreieck》은 이내 조각으로 흩어져 동네 곳곳에서 가구로 기능하게 된다.
약 석 달 동안 가좌동 일대에서 벌어지는 예술 프로젝트는 휘파람처럼 선명하면서도 바로 흩어지는 이야기, 어쩌면 텅 빈듯한, 어쩌면 농담일 수 있는, 어쩌면 사실일 수도 있는 기이한 이야기의 풍경들을 만들어 낼 것이다. 어제 내가 봤던 장면을 내일의 아무개와 함께 보는 일, 내일의 아무개가 듣게 될 정체불명의 소리를 오늘의 나와 함께 듣는 일은 이내 아무도 쓰려하지 않는 역사가 될 테지만 현재를 살아내는 삶의점들을 가늘고 굽은 선으로 이어낼 수 있을 거라 상상해본다.
〈기담; 가늘게 굽은 이야기〉는 가좌동의 주민과 스쳐 지나가는 행인들, 이 동네의 과거와 미래를 ‘이야기를 나눠갖는 현재의 시간’으로 초대합니다.

프로젝트

Instagram
YouTube

이야기하는 사람들

기획•총괄 | 다단조(김다은, 여혜진) 프로젝트 어시스턴트 | 최은지, 박지수 그래픽 디자인 | 보이어 웹페이지 디자인 | 박소연 사진기록 | 황예지 영상기록 | (주)빅픽쳐 프로덕션 협력 | CoSMo40
주최 | 문화체육관광부, 인천광역시
협력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관 | 인천광역시 서구, 인천서구문화재단, 신진말발전협의체